로그인 RSS서비스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회원가입 사이트맵 열린참여관 북한지역정보넷소개관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행정구역정보관 자연지리정보관 인문지리정보관 유물유적관 인물정보관 민속문화관 멀티미디어관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인기검색어
내가 찾은 단어
북한지역정보넷
민속문화관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민속문화관 > 민속공예 > 수예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UCI :
스크랩주소 :
내부조회수 : / 외부조회수 :
스크랩수 :
수예의 역사개요
수예품의 종류
제작방법과 장식
북한지역정보넷 수예의 역사개관
수예는 실과 바늘로 여러 가지 천일용품과 옷가지들을 아름답게 장식하며 현실을 그림과 같이 재현하는 공예의 한 형식이다. 수예는 나무나 돌, 금속 등을 깎고 다듬어 생활용품이나 장식품을 만드는 공예와는 달리 천에 바늘로 색실을 한뜸한뜸 뜸을 떠서 현상을 창조하는 여성들의 민간예술의 한 형식이라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베개, 이불, 방석, 주머니, 보자기, 골무, 바늘꽂이 등 여성들의 손길이 닿는 일상 천일용품과 저고리, 치마, 댕기, 모자, 버선과 같은 옷가지와 신발들에 색실로 아기자기하게 장식한 수예품들에는 슬기롭고 지혜로우며 외유내강한 조선여성들의 아름다운 품성이 짙게 반영되어있다.

우리나라 여성들은 먼 옛날부터 자수를 많이 하여왔는데 그에 대한 역사자료는 고대시대부터 보인다. 『삼국지』 ‘부여전’에는 부여에서 귀족들이 다른 나라에 나간 때 수놓은 비단옷을 입었다고 하는 기록이 있다. 그리고 평양시 낙랑구역 정백동 일대에서는 두터운 비단천에 타래무늬, 구름무늬 등을 수놓은 천조각이 나왔다. 이러한 자료들은 고대시대에 자수를 많이 하고 무늬장식과 기법들을 숙련시켜 옷과 천들을 아름답게 꾸미는데 이용해 왔다는 것을 알 수 있게 한다.

삼국시대에 우리나라의 수예는 더욱 발전하여 멀리 외국에까지 명성을 떨쳤다. 고구려때에는 벌써 귀족들이 외국에 나갈 때만이 아니라 평상시에도 비단옷을 입었으며 공적모임에 갈 때에는 특별히 잘 만든 수놓은 비단옷을 입었다. 신라에서도 수예가 발전하여 수놓은 부채를 무용수들이 소도구로까지 이용하였다.

발해 및 통일신라시대에 수예는 삼국시대의 수예의 성과와 경험에 토대하여 더욱 다양하게 발전하였다. 이 시기에 엷은 비단에 수놓은 수금라, 금(두가지 이상의 색실로 무늬를 지으면서 짠 비단)에 수놓은 수금이 있었을 뿐 아니라 수예품제작도 맡아보았다고 인정되는 침방과 같은 수공업장이 중앙관청에 소속되어 있었다고 하는 사실, 그리고 6두품 이하의 귀족들에게는 가맛방석, 겉옷과 등거리, 바지, 버선, 신, 허리띠 등은 물론 문발, 병풍에 수장식을 하지 못하게 했다고 하는 사실, 불교행사 때에는 수놓은 비단의 사용을 금하게 했다고 하는 사실 등은 이 시기에 자수가 매우 성하였으며 그것이 의복의 범위를 벗어나 마차 장식, 집 장식에는 물론 여러 가지 일상용품에 이르기까지 널리 도입되고 있었다는 것을 말해준다.

고려시대에 우리나라의 수예는 새롭게 발전하였다. 고려시대 국내 상업과 대외무역이 전례없이 활발하여짐에 따라 수예품은 대외무역의 주요 품종의 하나로 되었다. 이것은 수예품에 대한 수요와 생산을 한층 더 증대시키는 요인의 하나로 되었다. 그리하여 고려시대에는 중앙수공업관청인 잡직서와 상의국, 액정국, 도염서 등을 설치하고 여러 가지 천과 수예품들을 전문적으로 제작하였다.

『고려사』, 『고려도경』, 『고려사절요』 등에 기록되어있는 수예품종류만 하여도 베개보, 가사(중의 옷), 보자기, 탁보, 불경덮개, 불경받치개, 부채, 그림걸개, 막, 휘장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그 가운데서 국왕행차시 의장용구로 쓰이던 부채만 보아도 감색바탕에 용을 한 마리 또는 두 마리 수놓거나 모란꽃 두송이를 수놓을 것과 같은 반리선, 쌍리선, 수화선 등 여러 가지가 있었다. 이것은 고려시대 수예품들의 종류 뿐 아니라 품종도 매우 다양하였으며 또한 제작기술도 당시에 배우 높은 수준에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우리나라의 수예는 조선시대에 이르러 더욱 높은 발전을 이룩하였다. 조선 전반기 중앙관청에 소속된 경공장으로서 얇은 실오리를 여러 겹으로 합치는 합사장, 실꼬는 연사장, 실에 물감을 들이는 홍염장, 청염장, 황단장, 비단천 짜는 능라장, 신에 무늬를 놓는 화아장, 비단에 금실을 넣는 채금장, 의복에 금실 넣는 사금장, 의복에 수를 놓는 침선장, 도투락댕기를 만드는 도다익장 등이 있었다. 이것은 염직술과 수예품제작이 보다 세분화되고 발전되어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조선시대에는 또한 도시의 일반계층 여성들과 농민여성들 속에서도 자수와 수예품제작이 활발히 진행되었다. 그리하여 궁중의 궁녀들에 의한 ‘궁수’와 민간이 여성들에 의한 ‘민수’가 서로 뚜렷한 특징을 가지고 발전하게 되었다. 궁중에서 발전한 궁수는 대체로 꼬지 않은 비단색 실로 수놓은 것인데 표현수법이 정밀하고 색상에 있어서도 세련된 느낌을 주나 귀족들의 취미에 따라 규범화된 수본에 의하여 만들어졌으므로 격식화되어 있었다. 그러나 민수는 틀에 박힌 수본이 없이 각자의 기호와 취미에 따라 본대로, 느낀 데로 수놓아진 것으로서 정교하지는 못하나 소박하고 해학적이면서고 생기가 있었다. 민수는 종수에 있어서도 베갯모, 이불, 주머니, 방석, 골무, 바늘꽂이, 댕기, 모자, 버선, 수건, 어린이 장식띠 등 다양하였다.

민수는 또한 궁수와 달리 지방적 특성이 강하였는데 그 가운데서도 안주지방의 수예가 유명하였다. 안주수는 무늬를 도드라지게 하기 위해 심지를 넣고 수를 놓음으로써 수 자체가 매우 생신하면서도 박력있고 입체감이 났다. 안주수예품 중에는 큰병풍류가 많았는데 조선말기에는 궁중의 납품으로까지 되었다. 이처럼 조선시대에는 자유분방한 솜씨로 엮어지는 민수의 급격한 발전에 의하여 수예의 표현수법과 기교가 이전 시기보다 더 다양해지고 그 형상력도 한 단계 높아졌다.
 
 
 
북한지역정보넷  
사이트링크-국가지식포털 사이트링크-행정안전부 사이트링크-한국정보문화진흥원 사이트링크-평화문제연구소 사이트링크-통일부 사이트링크-통일교육협의회 사이트링크-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이트링크-통일문제연구협의회
로고-북한인문지리넷 북한지역정보넷 로고-국가지식포털
유관기관링크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북한지역정보넷 저작권정책 북한지역정보넷 개인정보보호정책 북한지역정보넷 위치 및 연락처 북한지역정보넷 관리자에게 북한지역정보넷 배너및뷰어
식풍습
옷차림풍습
주택생활풍습
가족생활풍습
노동생활풍습
민속명절
민속놀이
민속음악
민속무용
구전문학
민속공예
    - 도자기공예
    - 나무공예
    - 금속공예
    - 나전옻칠공예
    - 수예
    - 죽공예
    - 화각공예
    - 돌공예
    - 초물공예
    - 종이공예
    - 기타공예
    - 민속공예의 계승발전
북한지역정보넷 tip 북한지역정보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