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RSS서비스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회원가입 사이트맵 열린참여관 북한지역정보넷소개관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행정구역정보관 자연지리정보관 인문지리정보관 유물유적관 인물정보관 민속문화관 멀티미디어관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인기검색어
내가 찾은 단어
북한지역정보넷
민속문화관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민속문화관 > 가족생활풍습 > 가족생활의 계승발전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UCI :
스크랩주소 :
내부조회수 : / 외부조회수 :
스크랩수 :
가족 및 친척관계
북한지역정보넷 북한지역정보넷 주제선택 북한지역정보넷
* 조회 할 분류명을 선택 하십시오.
북한지역정보넷 가족의 구성과 크기
북한에서도 가정은 사회의 세포, 사람들의 기층생활의 단위로서 부모와 처자, 형제자매를 비롯하여 육친적으로 가장 가까운 사람들로 이루어져 있다.

광복 후에도 가족의 구성에서 직계로 이루어진 가족, 방계가 들어있는 가족, 인척이 들어있는 가족 등 모든 유형의 가족들이 다 있다. 그중에서 직계로 이루어진 가족이 압도적 다수를 차지한다.

가족의 크기는 외관상으로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이나 대가족이 소가족으로 분화발전하는 과정은 끊임없이 진행되었다. 이러한 사정은 1959년 12월 현재 평양시 순안구역 택암리의 가족구성과 1992년 평양시 승호구역 봉도리의 가족구성을 비교해 보아도 알 수 있다.

택암리에서는 한가정에 여러 쌍의 부부가 사는 다세대가족이 5.3%였고 봉도리에서는 3.8%였다. 이것은 오늘날 북한에서 도시뿐만 아니라 농촌에서도 부부가 세간나가는 경우가 훨씬 많아졌다는 것을 말해준다.

광복 후 가족구성에서 일어난 주요한 변화는 사위가 장인장모를 모시고 사는 가정의 비율이 일정하게 늘어난 것이다.

사위가 장인장모를 모시고 사는 것은 지난날에도 더러 있었다. 그러나 봉건사회의 가부장적 가족제도 하에서는 부모가 늙어서 사위가 부양을 받는 것을 떳떳하지 못한 것으로 여기는 관념이 지배하고 있었다. 그러나 오늘날 근로자들의 가정에서는 아들, 며느리가 있어도 딸, 사위와 함께 사는 노인들도 있다. 그것은 자식이면 누구나 다 부모를 모시고 부양할 도덕적 의무를 지니고 있는 데서 생긴 풍습이다. 그러나 오늘도 근로자들의 가정에서는 통계적으로 볼 때 아들, 특히 맏아들이 부모를 부양하는 풍습이 강하게 남아 있다.
 
 
 
북한지역정보넷  
사이트링크-국가지식포털 사이트링크-행정안전부 사이트링크-한국정보문화진흥원 사이트링크-평화문제연구소 사이트링크-통일부 사이트링크-통일교육협의회 사이트링크-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이트링크-통일문제연구협의회
로고-북한인문지리넷 북한지역정보넷 로고-국가지식포털
유관기관링크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북한지역정보넷 저작권정책 북한지역정보넷 개인정보보호정책 북한지역정보넷 위치 및 연락처 북한지역정보넷 관리자에게 북한지역정보넷 배너및뷰어
식풍습
옷차림풍습
주택생활풍습
가족생활풍습
    - 가족구성과 변천
    - 가족원들의 관계와풍습
    - 친척과 동족집단
    - 혼인풍습
    - 출생과이름짓기·돌맞이
    - 상례와 제례풍습
    - 장법과 무덤형식
    - 제례
    - 가정예절
    - 가족생활의 계승발전
노동생활풍습
민속명절
민속놀이
민속음악
민속무용
구전문학
민속공예
북한지역정보넷 tip 북한지역정보넷